• UPDATE : 2020.1.28 화 08:19
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강원도, 저출산․고령사회 정책 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 개최

[강원종합복지신문 서영석 기자]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이하 ‘위원회’)와 강원도는 지난 11. 26.(화) 14:00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 강당에서 저출산·고령화 관련 지역 주요 이슈와 향후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공동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위원회와 보건복지부가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021~2025) 수립을 앞두고 17개 시도의 지역 의견을 듣는 순회 토론회와 연계하여 개최하는 것으로, ‘성평등 관점에서 본 저출산·고령사회 정책 방향 모색’이라는 주제로 생애주기별 정책 토론은 물론, 지역 주민과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이소영 연구위원과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 유은경 연구위원은 각각 중앙정부 저출산·고령사회 정책과 강원도 저출산·고령화 현상과 대응 정책에 대해 발표 하였으며, 이어서 전문가 패널토론과 도민과의 대화도 진행됐다.

특히, 전문가 토론에서는 강원도 특수성에 기초한 지역의 저출산·고령사회 이슈와 정책을 발굴하고 이를 정부의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기본계획 수립에 반영하도록 요청하기 위해 지난 10월부터 진행한 아동, 청년, 신중년 등 분야별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도민과의 대화는 관광두레, 시니어클럽, 인구보건복지협회, 결혼과 출산 행복체험수기 당선자, 강원도 100인 아빠단 활동가 등 5명이 참가하여 강원도 지역의 저출생·고령화 현안을 공유하고, 각계각층에서 생각하는 해법을 제시했다.

토론회는 위원회와 강원도가 올해 초 저출산·고령화 현실 극복을 위해 지역과 중앙의 동반자적 협력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하며 체결한 업무협약의 후속조치의 하나로 추진되는 것으로, 정부와 지역사회가 함께 지역 실정에 맞는 정책을 고민하고 발굴하는 좋은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박진경 사무처장은 “저출산·고령화와 인구감소는 국가적인 위기이며, 강원도에서도 출생자보다 사망자가 많아 인구 자연감소가 발생하고 11개 시군이 초고령 사회에 들어서는 등 이미 그 위험을 체감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며 “강원도에 필요한 생활 밀착형 정책에 대한 생생한 의견을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들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는 “우리 나라의 저출생, 고령화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개개인의 삶의 질이 제고될 수 정책이 나와야 하며, 이를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유선 강원도의회 저출생·고령사회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가속화되는 인구감소와 고령화의 극복을 위해 청년인구의 유출을 막고, 강원도에서 나고 자란 청년들이 강원도에서 안심하고 일하고 자녀를 키우며 세대를 이어갈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강원도의회도 함께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영석 기자  gwelfare01@gmail.com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