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01:20
상단여백
HOME 행정·의회 국회
러시앤캐시, 산와머니 등 광고에 '대부'란 단어 꼭 사용하도록정재호 의원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정재호 의원

[강원종합복지신문 김재봉 기자] ‘러시앤캐시’와 ‘산와머니’ 등의 대부업체들이 각종 광고 시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우기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고양시을, 정무위원회)은 대부업체들이 광고 시 ‘대부’라는 문자를 뺀 광고나 표시를 하지 못하게 하는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하 ‘대부업법’)을 발의한다.

현행법은 대부업 이용자가 대부업자를 은행 등으로 오인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대부업자로 하여금 그 상호 중에 ‘대부’라는 문자를 반드시 사용하여 대부업자임을 명확하게 표시하도록 하고 있으나, 많은 대형 대부업체들은 상호에 우선하여 ‘러시앤캐시’, ‘산와머니’ 등 브랜드를 내세워 광고하고 있는 실상이다.

정재호 의원은 “많은 대형 대부업체들이 그럴싸한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워 현행법 취지를 몰각시키고, 소비자의 오인을 유도하고 있다“며, ”앞으론 반드시 상호를 사용하게끔 해 소비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겠다“고 입법 취지를 밝혔다.

김재봉 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