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6 월 04:42
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강원도,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국비 462억 확보!

[강원종합복지신문 서영석 기자]

강원도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업 취약계층과 실직, 폐업 등으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에게 더 많은 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에 국비 462억원을 확보했다.
본 사업의 규모는 총 10개 사업유형에 도내 18개 시군의 9,437명의 인원이 7월부터 5개월간 참여할 계획이며 주15~30시간 근로를 원칙(주40시간은 지자체별 30% 이내로 제한)으로 급여는 개인별 최저임금을 준수한 월 67~180만원을 받게 된다.
신청 대상자는 사업개시일 현재 만18세 이상인 근로능력이 있는 자로서 취업취약 계층(코로나19로 실직‧폐업 등을 경험한 자 포함), 휴업자, 무급휴직자 등 지역경제 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모든 주민이 해당된다.
주요 유형은 코로나19 대응한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방역 지원, 금번 사태로 피해가 큰 상점가․전통시장 유통지원 및 경영개선을 위한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문화․예술 활동 관련 인프라․ 환경 정비를 위한 문화․예술 환경개선 등 총 10개 유형으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다양한 분야의 긴급 회복을 위해 집중추진 된다.
현재 정부에서는 본 사업에 대해 6월 국회 3차 추경이 진행중에 있으며, 추경이 끝나는 대로 도에서는 시군별 세부 사업계획 수립 후 7월초부터 참여자 모집공고 및 선발 등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하여, 도는 이번달 18일(목), 18개 시군과 금번 희망일자리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체계적인 사업 수행 방안 모색 등 착수 전 사업추진의 면밀한 준비를 위해 화상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도 홍남기 일자리국장은 현재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도내 주민들에게“지역 특색에 알맞은 다양한 일자리을 긴급 발굴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사업들로 진행할 계획”이며, “최소한의 생계유지가 가능케 하여 일자리 안전망을 강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코로나19 극복에 최선을 다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서영석 기자  gwelfare01@gmail.com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