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19 월 03:01
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횡성숲체원, 비대면 숲체험프로그램 운영
   
 

[강원종합복지신문 박범용 기자]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국립횡성숲체원(원장 홍성현)이 코로나 블루를 겪고 있는 취약계층 및 국민을 대상으로 비대면 자율체험 및 찾아가는 숲체험교육사업을 무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숲체험교육사업’과 ‘비대면 자율체험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한 산림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마련됐다.

‘찾아가는 숲체험교육사업’은 복권기금을 활용한 취약계층 지원 사업으로, 횡성, 평창 등 인근 지역의 취약계층 기관을 직접 방문하여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외부 활동이 어려운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숲을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돕는 ‘숲오감체험’, ‘숲 공예 활동’을 통해 코로나 블루 해소 및 신체·정신 건강 증진에 기여할 예정이다.

한편, 비대면 문화가 일상화됨에 따라 숲체험을 스스로 즐길 수 있는 자율체험프로그램 ‘H+로드’, ‘숲속놀이터’를 숲체원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상시 운영한다.

‘H+로드’는 숲체원 내 조성된 숲길을 탐방하며 숲을 즐길 수 있는 자율체험형 산림복지프로그램으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나무 소리 듣기 등 온라인 숲 체험을 병행할 수 있다.

‘숲속놀이터’는 자연물로 만든 전통놀이 교구를 활용하여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놀이 안내문을 참고하여 꿩깃으로 만든 자연물 다트놀이, 칡덩굴 나무고리 던지기 등 놀이 8종을 누구나 자 이용할 수 있다.

국립횡성숲체원 홍성현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멈춰진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비대면 산림복지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어려운 시기에 더 많은 국민이 산림복지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범용 기자  ppysw1@hanmail.net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범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