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9.27 월 01:20
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강원도, 자율과 책임 기반의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전환
   
 

[강원종합복지신문 박범용 기자]

강원도는 지난 7월 1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로 전면 전환하고, 지역의 자율과 책임에 따른 방역관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의 전면 시행에 따라 기존 시범적용 지역(인구 10만명 이하 15개 시군)에는 온전한 1단계가 적용되어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해제되고,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식사·숙박은 방역수칙 준수 하에 가능(단, 자제가 원칙)하게 된다.

한편, 원주·강릉 지역에는 단계적 완화 방안으로서 이행기간을 두어 2주간(7.1~7.14) ‘9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종교시설의 모임·식사·숙박 금지’ 조치를 시행하고, 이행기간 종료 후에는 각 단계에 해당하는 수칙을 적용한다.(이행기간 중에도 단계 격상 시 해당단계 수칙 적용)

다만,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춘천은 3단계를 적용하고, 다른 시군의 경우도 확진자가 전환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단계 격상을 통해 강화된 방역수칙을 적용할 계획이다.

강원도는 지난 2주간(6.14~6.27)의 개편안 시범적용을 통해 방역과 지역경제의 양립 가능성을 확인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의 전환 여건이 마련되었다고 평가했다.

지속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될 수 있도록 방역 위험요인에 대한 관리 강화방안도 계속해서 추진한다.

박동주 강원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전환하는 것은 방역을 완화하는 조치이기도 하지만, 기본에 충실하면서 자율과 책임에 따라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것이기도 하다”면서 “모든 도민들께서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완화되더라도 대규모 모임, 직장 회식, 음주를 동반한 만남 등은 천천히 분산하여 진행하여 주시고, 마스크 착용 등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박범용 기자  ppysw1@hanmail.net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범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