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9.27 월 01:20
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춘천시, 성 골롬반의원 역사와 봉사자 영원히 기억한다
   
 

[강원종합복지신문 박범용 기자]

“성 골롬반의원 수녀들의 사랑과 헌신,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반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한 성 골롬반의원의 역사와 봉사자를 위한 기념비가 마침내 완성됐다.
춘천시는 지난 25일 죽림동성당 주차장 입구에서 성 골롬반의원 기념비 제막식을 진행했다.
1955년 11월 당시 천주교 춘천교구장이었던 구인란 토마스(T. Quinlan) 주교는 주교는 6.25전쟁 이후 폐허속에서 고통받던 시민을 위해 의사 데이빗 수녀와 간호사 필로메나 수녀의 춘천 파견을 요청했다.
이후 작은 임시진료소에서 무료진료를 시작했으며, 환자가 늘자 골롬반수녀회에서 아일랜드, 미국, 뉴질랜드, 호주 등에서 보내온 후원금을 모아 성 골롬반의원을 설립했다.
이후 56년간 51명의 수녀들이 가정방문 진료, 무의촌 진료, 방문 호스피스 등 의료봉사를 펼쳤다.
세상에서 가장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하며, 선교 사명을 다한 골롬반 수녀회는 2011년 10월 30일 병원 폐쇄를 결정했다.
또한 2013년 성 골롬반의 집 내에 있던 호스피설 시설도 문을 닫았다.
이에 시는 성 골롬반의원을 기억하기 위한 작업을 준비했고, 2021년월 6월 기념비가 완성됐다.
제막식은 춘천시장, 춘천시의회 의장, 성 골롬반 외방 선교수녀회, 천주교 춘천교구, 기념비 자문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안효란 문화콘텐츠과장은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춘천시민들이 잊지 않고 기억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제막식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약사리 공간에 녹아있는 춘천의 역사와 문화를 콘텐츠화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범용 기자  ppysw1@hanmail.net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범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