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5.16 월 14:17
상단여백
HOME 행정·의회
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 ‘마스크(MASK)’를 주제로 개최, 티켓 오픈
   
 

[강원종합복지신문 서영석 기자]

강원도가 주최하고 강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가 7월 2일부터 23일까지 강원도 일원에서 개최된다.
“마스크(MASK)”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음악제는 엔데믹에 걸맞는 성대한 축제로 최장기간, 최대 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올해의 주제인 “마스크(MASK)”는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이 되어버린 시대에 ‘마스얼굴을 가리는 행위, 인격, 가면 등 중의적인 의미를 모두 담고 있다.
이번 여름음악제는 메인콘서트 18회,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우승자 리사이틀 스페셜콘서트 1회, 찾아가는 음악회 5회가 예정되어 있으며 팬데믹 동안 대폭 축소하였던 엠픽 아카데미 프로그램은 개별 악기, 실내악 및 오케스트라 프로그램 등 확장된 형식으로 여름음악제 기간 중 진행될 예정이다.

메인콘서트와 스페셜콘서트는 독주, 실내악, 오케스트라, 성악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되었다. 러시아 피아니즘의 계승자라는 찬사를 한 몸에 받는 피아니스트 알렉산더 멜니코프, 2019년 차이콥스키 콩쿠르 목관악기 부문 최초 우승자인 마트베이 데민, 2021년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바이올린 부문 우승자 카리사 추가 독주 무대를 갖는다.
뿐만 아니라 피아니스트 손열음, 이진상, 바이올리니스트 윤소영, 다이신 카시모토, 첼리스트 김두민, 레오나드 엘셴브로이히, 랄프 시게티, 플루티스트 조성현과 안드레아 리버크네히트, 바수니스트 닥 옌센 등 국내외 정상급 연주자들의 실내악 무대를 만날 수 있다.
부부 성악가로도 잘 알려진 소프라노 홍혜란, 테너 최원휘도 작년에 이어 올해도 평창을 찾아 슈만과 클라라의 결혼 생활을 반영한 작품인 ‘네 개의 듀엣’을 포함, 슈만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오른 소프라노 임선혜와 피아니스트 알렉산더 멜니코프, 두 아티스트의 만남 또한 기대감 모으고 있다.

매년 기대를 모으는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오케스트라 소식도 빼놓을 수 없다.
평창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해외 유수의 악단에서 재직 중인 단원들을 중심으로 구성하여 지난 몇 년간 한국 음악계에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붐을 일으켰고 이에 이은 페스티벌 스트링즈, 페스티벌 바로크 앙상블의 론칭 또한 이번 음악제에서 주목할 점이다.
‘모차르트 협주곡의 밤’이라는 타이틀로 평창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와 바이올린, 비올라, 트럼펫, 피아노 협연을 한 무대에서 볼 수 있는 7월 15일 공연은 플레이 디렉트(play-direct) 형식으로 바이올리니스트 플로린 일리에스쿠가 오케스트라를 리드할 예정이다.
7월 16일에는 이번 음악제에서 바이올리니스트와 지휘자로 동시에 참여하는 로베르토 곤잘레스 몬하스가 지휘자로 지휘봉을 잡아 ‘라흐마니노프 교향곡 2번’을 들려준다.
7월 20일에는 권민석의 지휘와 평창 페스티벌 바로크 앙상블의 연주로 샤르팡티에의 ‘테데움’을 선보이는 등 음악적 다양성에 무게를 두고 음악제만의 가치를 더해갈 예정이다.

서영석 기자  webmaster@gwelfare.co.kr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