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5.16 월 14:17
상단여백
HOME 행정·의회
춘천마임 도깨비난장, 3년 만의 귀환
[강원종합복지신문 이성근 기자]

춘천마임축제가 3년 만에 문화관광축제의 본 모습으로 돌아온다.

춘천시는 코로나로 인해 지난 2년간 연중 분산해서 진행되던 축제가 올해에는 22일부터 29일까지 춘천 일대에서 단기간 집중형 축제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춘천마임축제는 런던 마임축제, 프랑스 미모스 축제와 함께 세계 3대 마임축제 중 하나다.

축제극장 몸짓, 삼악산 호수케이블카 공영주차장, 명동 등 춘천 곳곳에서 48개 팀이 50여개 작품을 선 보인다.

먼저 22일 오후 2시 명동과 브라운5번가에서 ‘도시가 당신을 환대하는 방식’이란 주제로 사람과 예술, 축제를 잇는 개막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21일부터 29일까지는 남이섬, 강촌레일파크, 강원대, 한림대 등에서 춘천마임축제 제작 공연과 마임, 무용, 클라운 공연을 볼 수 있다.

특히, 27일~28일 진행되는 불의도시, 도깨비난장은 삼악산 호수 케이블카 공영주차장에서 관객 수 제한없이 진행된다.

이밖에도 극장 공연과 걷다보는 마임, 봄의도시 등이 시민과 관광객을 찾아간다.

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 축제인 춘천마임축제를 즐기면서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성근 기자  ppysw1@hanmail.net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