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21 월 13:40
상단여백
HOME 행정·의회
'2022 K-뮤직, 평창' 11월 개최
   
 

[강원종합복지신문 이성근 기자]

코로나로 인해 어려웠던 대중음악공연산업과 관광산업의 연계를 통한 재도약의 시작이 될 축제가 열린다.

사단법인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에 따르면 협회·문화체육관광부·강원도,·평창군은 오는 11월 3일부터 6일까지 평창군 알펜시아 일대에서 ‘2022 K-뮤직, 평창’을 펼친다.

평창은 사람에게 가장 평온한 해발 700미터에 위치한 도시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렸던 곳이다. 이후 4년이 흘렸고 올림픽 개최 이후 유휴 공간으로 있던 경기장과 숙박시설, KTX와 고속도로 등 인프라를 활용하여 공연과 관광이 비수기인 11월에 관광객 유치와 지역 홍보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평창은 오는 12월에 노벨 평화상 수상자 ‘월드서밋’과 2024년 동계 청소년 올림픽 개최도 예정되어 있어 글로벌 사전 홍보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22 K-뮤직, 평창’은 11월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동계올림픽 때 스키점프경기장으로 사용되었던 스타디움을 메인 무대로, 알펜시아의 뮤직텐트, 콘서트홀, 오디토리움 등 4개의 공연장에서 K-뮤직의 다채로운 공연을 준비 중이다.

먼저 스타디움에서는 5일(토요일) 전 세계 한류 팬들을 맞이할 8개팀의 K-pop 스테이지가 마련된다. 라인업으로는 강승윤, 김진우, 송민호, 이승훈 4인 완전체 건강한 바이브로 돌아온 위너(WINNER), 열두 번째 미니앨범 ‘마이크 온(MIC ON)’으로 컴백한 마마무(MAMAMOO), 믿듣비(믿고 듣는 비투비) 수식어에 걸맞은 비투비(BTOB)에 이어, 펜타곤(PENTAGON), 드림캐쳐(DREAMCATCHER), 골든차일드(Golden Child), 로켓펀치(Rocket Punch)가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2022년 데뷔하며 K-pop의 신예로 등장한 나인아이(NINE.i)가 오프닝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같은 장소에서 6일(일요일)에는 강원도를 비롯한 한국의 팬들을 사로잡을 트로트 무대가 펼쳐진다. 70년대 한국 가요계의 오빠부대 원조 슈퍼스타 ‘남진’을 포함 박구윤, 정동원, 김다현, 박서진, 설하윤, 양지원, 조명섭이 남녀노소를 불문 세대를 아우리는 화려한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알펜시아에는 3일부터 6일까지 3개의 공연장에서 공연 및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뮤직텐트에서는 3일과 4일 이틀간 최근 Mnet에서 방송되었던 밴드 서바이벌 프로그램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Great Seoul Invasion)의 ‘TOP 8’ D82, W24, 유다빈 밴드, 터치드, 오월오일, 헤이맨, 나상현씨밴드, SURL이 무대에 오른다.

5일과 6일에는 2021년 JTBC에서 방송된 풍류대장의 이상, 김주리, 강태관, AUX, 온도, 해음, 최재구, 서도밴드 8팀이 무대를 구성한다.

콘서트 홀에서는 4일 동안 가호, 더픽스, 몽니, 라쿠나, 디어클라우드, 쏜애플, 스텔라장, 솔루션스, 소란, Jun P, 박기훈, 유채훈 등 한국을 대표하는 K-인디밴드는 물론 크로스오버, 클래식 등 다채로운 K뮤직의 무대가 펼쳐진다. 오디토리움에서는 K뮤직을 빛낼 라이징 아티스트 밍기뉴, 정아로, 레인보우노트, 위아영, 백아, 지소쿠리, 구만, 이지카이트가 공연을 갖는다.

이번 공연은 모두 무료로 진행된다. 스타티움에서 펼쳐지는 K-POP 공연과 트로트 공연은 각각 전석 지정석으로 진행되며 지난 10월 17일부터 예스24티켓(http://ticket.yes24.com) 에서 2시 트로트, 4시 K-POP 예매가 시작된다. 또한, 알펜시아에서 열리는 3개의 공연장은 공연장 모두를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는 손목밴드를 현장에서 무료로 수령 후 공연장마다 선착순으로 관람할 수 있다.

공연 외에도 다양한 행사가 준비 중이다. 행사의 시작을 알리며 2개의 주제로 포럼도 열린다. 첫번째 주제로는 ‘강원, 평창, 그리고 음악 – 대중음악과 관광의 협업 가능성’과 이어지는 두번째는 ‘대중음악의 미래 책임 – 환경과 음악산업의 조화를 꿈꾸며’로 각계 전문가와 음악인들이 모여 의견을 나눠보는 값진 시간이 예정되어 있다.

이외에도 알펜시아 공연장 주변에서는 다양한 포토존과 이벤트존 등 축제 분위기가 조성된다. ‘2022 K-뮤직, 평창’과 연계한 평창의 명소와 다양한 행사에 대한 정보는 ‘2022 K-뮤직, 평창’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행사 전까지 릴레이로 개재될 예정이다.

이성근 기자  gwelfare01@gmail.com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