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21 월 13:40
상단여백
HOME 행정·의회
중도 숲에서 예술과 함께 휴식하는 “고요의 축제”
   
[강원종합복지신문 서영석 기자]

춘천문화재단(이사장 최연호)은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0. 28(금) ~ 10. 30.(일)까지 3일간 하중도 생태공원에서 2022 <예술섬 중도 “고요의 숲”> 축제를 개최한다.

2020 <어바웃 타임 중도 “치유의 숲”>, 2021 <예술섬 중도 “다시 숲”>에 이어 2022 <예술섬 중도 “고요의 숲”>으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다른 축제들과는 다르게 고요한 숲 안에서 펼쳐지는 공연과 전시, 체험 및 놀이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28일(금)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주제공연 <순수의 숲>은 의암호 물길 따라 카누를 타고 이동하며 특별하게 진행된다. 관객은 춘천 가을의 아름다운 호수를 만끽하며 ‘예술섬’으로 입도하여 ‘숲의 소녀’가 이끄는 자연 속 숲길로 초대된다. 사전 예약한 60명의 시민에게만 보여지는 이 특별한 공연은 숲의 독백을 따라 의암호와 중도의 자연을 조용하게 만나며 특별한 설렘을 느낄 수 있다.

29일(토)과 30일(일)에는 나만의 속도로 숲을 만나고 숲 속에서 힐링하는 ‘고요의 숲’ 체험 프로그램과 숲의 다양한 모습들을 만나보는 ‘숲플레잉’ 놀이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또한, “예술섬 중도”의 상징인 오태원 작가의 <하늘 물방울>이 전시될 예정이다.

접근성이 낮은 하중도 생태공원까지 시민들이 부담없이 방문할 수 있도록 29일(토)과 30일(일)에는 레고랜드 임시주차장에 주차 후 셔틀버스를 통해 무료로 행사장으로 방문할 수 있다.

작년에 이어 2년째 예술감독을 맡는 변유정 예술감독은 이번 축제는 “당신의 일상에 특별함이 스며들게 하는 축제” 라고 말하며 “코로나 이후 일상이 점차 회복되면서 많은 축제들이 일탈과 집단적인 힘, 폭발적인 에너지 등으로 보여지고 있는 가운데 고요라는 키워드로 축제를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춘천문화재단 강승진 문화도시센터장은 ”1년에 한번 중도에서 특별한 예술적 경험과 자연 안에서 쉼을 제공해고자 한다“며 ”춘천이 가진 섬 자원을 활용한 특화 콘텐츠로 춘천만이 보여줄 수 있는 축제로 지속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세부 프로그램에 대한 예약과 안내사항은 차후 공개될 예정이며 춘천문화재단 홈페이지(www.cc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춘천문화재단 도시특화팀 033-259-5452)

서영석 기자  webmaster@gwelfare.co.kr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