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21 월 13:40
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강원도, 전국 최초 「건강보험 빅 데이터 진료지원 플랫폼」 시범 운영
   
 

[강원종합복지신문 서영석 기자]

강원도는 지난 11월 14일 원주 인터불고 호텔에서「건강보험 빅데이터 기반 진료지원 플랫폼」출범식을 갖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김진태 강원도지사, 원강수 원주시장, 강도태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강원도의회 김기홍 부의장과 백순구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이종복 원주시의사회장, 문상덕 원주시약사회장 등이 참석하여「건강보험 빅데이터 기반 진료지원 플랫폼」의 구축 성과를 알리고, 공식적인 출범을 선포했다.

이 사업은 2021년 산업통상자원부의‘바이오나노 산업개방형 생태계 조성 촉진’사업으로 선정되어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주관 아래 국민건강보험공단, 강원도 경제진흥원, 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와 함께 추진해왔다.

이번 진료지원 플랫폼의 핵심은 건강보험공단에서 운영 중인 앱(The 건강보험)을 통하여 진료지원 서비스에 동의한 환자는 병원에 별도로 진료기록을 제출하지 않아도 진료지원 플랫폼에 참여하는 병원의 의료진이 과거의 진료 및 수술기록, 처방내역과 건강검진 결과는 물론 생활습관(라이프로그)까지 한 번에 확인하고 진료에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과거 일부 병원 간 진료정보 교류 지원 사례는 있었으나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모든 병원의 진료기록 제공은 강원도의 진료지원 플랫폼이 처음이다. 이는 건강보험공단에 쌓이는 의료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활용함으로써 가능할 수 있었다.

지금까지 디지털헬스케어는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한 건강 데이터 측정과 관리 중심이어서 디지털헬스케어의 주축인 환자와 병원을 연결하는 시스템이 부족하였으나 이번 진료지원 플랫폼을 통하여 도민들은 흩어져 있던 본인의 의료 데이터 활용을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받고, 의료진은 진료 시 다양한 의료 데이터와 라이프 로그를 활용하여 보다 정밀하고 개인 맞춤형 진단이 가능해진다.

또한 의식이 없는 응급환자의 신속한 대처와 의사소통이 어려운 노약자나 환자의 의료정보 제공으로 환자와 의료진의 의사소통 및 이해도 역시 향상될 것으로도 기대된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금번 구축된 진료지원 플랫폼은 강원도를 넘어 대한민국 의료서비스의 새로운 전환점이 되어 줄 것”이라며, "올해는 원주에서 시범 운영으로 시작하지만, 내년부터는 춘천과 평창,정선 등 강원도 전역에서 도민들이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며, 성공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영석 기자  webmaster@gwelfare.co.kr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