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00:58
상단여백
HOME 교육복지 대학
화천군 인재육성 지원금 전년 대비 180% 확대올해 대학 1학기 지원금으로 8억2000만 원 확정
출생 순위별 개별기준 적용, 수혜 대상·규모 확대
   
▲ 화천군청에서 열린 화천군인재육성재단 2018년 정기총회
[강원종합복지신문 서영석 기자] (재)화천군인재육성재단이 2018년 지역인재 육성지원금 규모를 파격적으로 확대했다.

재단은 정기총회에서 2018년 1학기 학자지원금과 거주공간지원금 규모를 8억2천만 원으로 확정해 연간 16억4천만 원 규모로 지난해 연간 지원금 5억8500만 원에 비해 180% 급증한 수준이며 수혜인원만 보더라도 △학자지원금은 지난해 218명에서 올해 372명으로 △거주공간 지원금은 지난해 41명에서 올해 231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지역 출신 대학생들에 대한 지원이 획기적으로 확대된 것은 올해부터 달라진 기준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지난해까지는 세대별 자녀 수와 무관하게 부모 거주조건과 자녀 대학 성적이 일정 기준을 충족할 경우 연 200만 원이 동일하게 지급했지만 올해부터는 부모의 소득기준은 상관없이 자녀의 출생 순위별로 개별기준이 적용된다.

대학생은 △첫째 자녀의 경우 학기당 100만 원 △둘째는 등록금 실납입액의 70% △셋째 이상은 등록금 실납입액의 100%가 최대 8학기까지 지원되며 거주공간 지원금의 경우 첫째 자녀는 서울·경기·인천지역 소재 대학에 재학하면서 직전 학기 성적 3.0 이상이면 실비 70%를 지원받는다.

둘째 자녀는 대학 소재지 관계없이 직전 학기 성적 2.5 이상이면 실비 70%를, 셋째 이상은 실비 100%(월 50만 원 한도)를 지원받는다.

이 밖에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기준을 충족할 경우 △성적우수 고교생 △예체능 분야 대학 신입·재학생 △대학수학능력평가 성적 전국 4% 이내 학생 △우수 10개 대학 신입생들도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재)화천군인재육성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최문순 화천군수는 “기반시설이 취약한 화천은 인재가 재산이자 미래의 희망”이라며 “이들이 경제적 부담을 느끼지 않고 학업에만 열중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가장 가치있고 효율적인 투자”라고 강조했다.

서영석 기자  gwelfare01@gmail.com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