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월 15:0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박재우 원장
[박재우 원장의 건강 이야기] 당뇨성 말초신경염 줄기세포 신경강화 치료박재우 재생의학박사
USC미프로의원(구 스템스의원) 박재우 재생의학박사

[강원종합복지신문 박재우 원장] 척추 디스크는 척추뼈와 척추뼈 사이를 잇는 구조물로서 척추의 움직임을 만드는 관절을 구성하는 중요한 부위이다. 이 구조물은 ‘추간판’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척추 디스크는 체중 부하 시 압력을 직접적으로 받기 때문에 손상 역시도 쉽게 일어날 수 있다. 특히 과도한 움직임이 생기거나 척추에 틀어짐이 생겨 디스크에 불균형성 압박력이 생기는 경우 디스크에 여러 문제들이 생길 수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척추 디스크 허리통증 (의학명 추간판 탈출증) 이다.

척추 디스크 허리통증은 척추 디스크가 터져 디스크 내에 있던 수핵이 외부로 빠져나가 척추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만들거나 신경을 마비시키는 증상이다. 이로 인해 심각한 허리통증이나, 다리로 뻗어나가는 방사통이 나타나기도 하며, 더 심할 경우, 내장 장애(대소변 기능 장애 등)까지 나타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척추 디스크 통증에는 수술적 치료나 약물적 치료가 많이 이용되나, 최근에는 수술을 싫어하는 환자들 사이에서 비수술적 치료들이 각광받고 있다. 대표적인 치료로서 줄기세포 인대 강화 치료와 도수치료가 있다. 

줄기세포를 척추부 인대에 주사해 인대를 강화시켜 비수축성 구조물들을 단단히 하고, 도수치료를 통해 틀어진 관절을 바로 잡고 주변부 근육을 강화시키면, 추간판 탈출증으로 인한 통증은 충분히 좋아질 수 있다. 

특히 도수치료는 몸의 관절이 어떻게 움직이고 근육의 힘이 어디로 들어가는지에 대해 뇌가 인지하는 능력을 향상시키고 심부근육을 강화시켜 추간판 탈출증의 증상이 완화가 된 이후라도 재발 가능성을 현저히 낮추는 효과가 있다. 이러한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추간판 탈출증이 얼마든지 좋아질 수 있지만, 신경마비가 심각한 경우에는 수술을 권장하고 있다.

박재우 원장  gwelfare01@gmail.com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우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