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8 월 16:58
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전국 모든 읍면동주민센터에서 빠짐없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

[강원종합복지신문 박범용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해 12월부터 전국의 모든 읍면동주민센터(3,509개)에서 노인, 장애인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찾아가 상담하고 급여 제공과 서비스를 연계하는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실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는 기존 읍면동주민센터 내 복지행정팀 외에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을 추가로 설치하여, 복지대상자를 발굴하거나 방문상담을 통한 가구별 특성에 따른 복지 수요를 파악하여 공적서비스나 민간복지자원 연계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맞춤형 복지차량 지원 등의 다양한 정책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맞춤형 복지차량은 2016년부터 올해까지 총 2,661대 지원(‘19년 30대 지원 예정)하였으며, 현장 방문 시 발생할 수 있는 응급·위기 상황에 즉각 대응 할 수 있도록 가상 동행 정보통신(IT) 기기인 “안전지킴이(스마트워치)”도 올해까지 총 7,983대 보급하였다.

또한,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에서 수행하는 복지대상자 발굴 및 사례관리를 위한 사업비를 지원(읍면동별 840만 원씩 총 124억 원)하고, 담당 공무원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협력기관·단체 등에 대해서도 역량 강화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읍면동주민센터의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통한 방문상담은 총 330만 건(’18.1~11월 누적, ‘17년 224만8000건보다 47% 증가) 실시하였다.

방문상담 통해 국민이 필요한 복지욕구를 파악하여 공적급여 제공이나 민간의 복지자원 연계 등 맞춤형 보건복지서비스를 제공(총 338만 건, ’18.1~11월 누적)하였다.

또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 민간지원 인력(14만5000명)을 발굴·운영하여 통합 복지서비스 제공 자원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양동교 지역복지과장은 “전국 모든 읍면동주민센터에서 ”찾아가는 보건복지 서비스“를 시행함으로써 지역 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먼저 찾아내고, 필요한 보건복지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하면서,“앞으로도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민관복지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범용 기자  ppysw1@hanmail.net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범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