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4 월 08:11
상단여백
HOME 행정·의회
양구백자박물관, 탈북 도예가 리상철의 통일백자 특별전 개최
[강원종합복지신문 이성근 기자]

양구백자박물관은 11월 26일(일)까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통일백자: 탈북 도예가 리상철의 염원’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접경지역에 위치하여 남북 관계에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 양구에서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기획됐다.

양구군과 양구백자박물관은 백자를 통해 통일을 기원하는 통일백토와 통일백자사업을 추진해 왔다. 상표등록까지 마친 통일백토의 의미는 경기도 사옹원의 분원에서 전국 각 지역의 백토를 공납 받아 생산하던 어용(御用) 자기에서 유래한다. 당시 공급되었던 원료 중에 현재 북한에 있는 황해도 봉산이나 평안북도 선천 지역의 원료도 분원에서 사용하였던 중요 원료였음이 사료를 통해 확인된다. 우리나라 각 지역에서 공납 되었던 백자 원료들을 특징별로 배합하여 국보급 백자들이 생산된 것이다. 양구백자박물관은 이 당시 재료의 ‘배합’을 ‘통일’의 상징적 의미로 통일백토와 통일백자 제작 사업을 꾸준히 진행해 왔으며 이번 전시가 그 첫 번째 결과물이다.

전시되는 작품은 ‘통일백토’를 사용하여 제작된 북한의 식기와 장식 자기이며, 양구백토와 양구백토유로 재해석하여 ‘통일백자’를 완성했다. 약 50점의 작품은 정교한 투각(透刻)과 음각(陰刻)으로 조각한 순백자와 청색 안료로 그림을 그린 청화백자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청화 장식은 윤곽선을 그리지 않은 몰골법(没骨法)으로 그려져 회화적인 느낌을 주며, 일제강점기, 근대기의 한국과 중국, 일본, 북한의 영향을 고루 볼 수 있다.

리상철 도예가는 북한 함경북도 회령 출신으로 경성도자기단과대학을 졸업하고 전업으로 도자기를 만들다가 2004년 남한으로 탈북하였다. 한국에 온 이후 지난 20년간 생계 이유로 도예 작업을 하지 못하다가 우연한 기회에 양구백자박물관을 통해 다시 작가로 거듭나는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리상철 도예가는 “좋아하는 작업을 다시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전하며, “다시 살아있음을 느낀다”는 말로 행복감을 드러냈다.

전시를 총괄한 정두섭 양구백자박물관장은 “이번 전시회를 후원해 주신 여러분과, 도예 작업을 멈춘 지 오래임에도 불구하고 기억에 내재한 기술을 되살려 작업에 임해 주신 리상철 도예가에게 감사의 말씀과 응원을 보낸다”고 전했다.

문의: 양구백자박물관장 정두섭(033-480-7238)

이성근 기자  gwelfare01@gmail.com

<저작권자 © 강원종합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